COUNTER

  • 총 회원수
    706 명
  • 금일 방문자
    21 명
  • 총 방문자
    241,225 명

63산우회장 강종남 주님 곁으로 갔네

할렐루야 를 뇌이며 새문안교회를 오랫동안 지키던

찐빵친구 강종남!


교회를 떠나(정년퇴직) 자연인으로

을수골에 들어가 겨울 준비를 하던중

12월 22일  맑은 산속의 아침기온을 마시며 우리의 곁을 떠났다


2020년  63회 산우회장 으로

우리의 곁에서 주변의 눈치를 아량곳하지않고 

친구들에게 웃음을 주던 강종남


크리스마스 전날(2020년12월24일) 주님곁으로 먼저갔네


종남이의 흔적들을  모아 봅니다


1.jpg


2.jpg


3.jpg


4.jpg5.jpg


6.jpg


7.jpg


8.jpg9.jpg


10.jpg


11.jpg


12.jpg


13.jpg


14.jpg


15.jpg


16.jpg17.jpg18.jpg19.jpg


20.jpg


21.jpg22.jpg23.jpg24.jpg25.jpg26.jpg


자연인으로 살기 위한 이동 차량

27.jpg


29.jpg


2020년 12월23일

30.jpg


2020년 12월24일 주님곁을 향하여

31.jpg


32.jpg


[추모의 글]    이  영수   

                                                                   

살짝 부슬비가 뿌려진 겨울날,  

마음이 촉톡히  젖어 들면서 

갑자기 세상을 떠난 친구와의 지난 날들이

그리워지는 밤입니다


자신의 체면을 내려 놓고 온간 재능과 웃음으로 친구들을

즐거운 분위기로 이끌었던 강꺽정!


1층 위에 2층!

2층 위에 3층!

3층 위에 옥상!


이제 그대의 목소리는 영혼속에 사라진

추억의 그림자로 잊혀지는 간가요?


중동 100주년 덕유산  종주를 주도하며

우리들에게 山을 향한 숭고한 이상을 심어준

당신의 열정을 우리들은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오


부디 잘 가시오


몸은 쓰러지고 남은것은 기억일 뿐,

점점 희미해지는 당신과 함께 했던 시간들을

열심히 추억하는것 뿐 입니다,


그것이 사랑하는 친구를 잃어버린

허망함을 달래는 유일한 길이기에 ,,,,


63회 초대 산우회장

이 영수                            2020,12,23



33.jpg



게시글이 어떠셨나요?



다른 이모티콘을 한번 더 클릭하시면 수정됩니다.
반응 전체보기 참여자 보기
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로그인
화살표TOP